기사 메일전송
<한국의 美>봄바람 휘날리면...남도 바다위의 동백 천국
  • 편집부
  • 등록 2024-04-13 15:13:20

기사수정
  • 장사도 해상공원


동백을 뜻하는 '까멜리아(camellia)'라고도 불리는 장사도. 그만큼 동백이 많아 동백철에 섬을 바라보면 바다 위의 붉은 섬으로 보인단다. 늦겨울에서 이른 봄이면 동백 구경을 겸해 남도로 봄맞이 나들이를 떠나온 이들이 잊지 않고 찾는 섬이기도 하다. 또 하늘에서 내려다 본 모양이 길게 뻗은 뱀을 닮았다고 '진뱀이섬'이라고도 불렀다. 


불과 수십 년 전만 해도 10여 채가 넘는 민가에 80명이 넘는 주민들이 머무르던 유인도였으나 지금은 잠시 들고나는 여행객들만 있을 뿐 이곳에 머무는 사람은 없다. 이상할 정도로 따뜻한 날씨로 뭍에서의 봄꽃 만개시기도 빨라졌건만 그래도 여전히 '봄'이면 남도를 찾는 이들이 많다. 살랑살랑 코끝을 간질이는 봄바람처럼 부드럽고 꽃향기처럼 향긋한 봄날의 연애, 과연 이보다 더 좋은 게 과연 지구에 있을까? 장사도해상공원에 들어가려면 통영으로 가야한다. 통영 도남동 유람선터미널에서 장사도로 향하는 배를 탈수 있다. 


장사도해상공원 입장료까지 더한 뱃삯은 2만원 대. 배를 오래 타기 어렵다면 거제의 가배항, 대포항에서 타는 것도 방법이다. 장사도에 도착하면 반드시 기억해야 할 것이 두 가지 있다. 섬에 들어올 때 내린 곳과 뭍으로 나갈 때 배를 타는 곳, 즉 입구와 출구 선착장이 다르다는 점과 여객선과 달리 유람선은 타고 온 배를 타고 나가야 한다는 점은 알아둬야 한다. 애써 준비한 섬 여행을 극한 서바이벌로 만들기 싫다면. 장사도는 동서로 400m 안팎, 남북으로는 1.9km 정도 되는 위아래로 길다란 섬이다. 섬 전체를 한 바퀴 돌아보는데 2시간 정도 필요하다. 


유람선 시간도 그에 맞춰 배정된다. 섬에 내리면 'CAMELLIA(까멜리아)' 간판이 사람들을 반겨준다. 동백섬에 입도했다는 뜻이리라. 아기자기 자그마한 섬이지만 얼마나 정성들여 가꿨는지 금방 알 수 있다. 도로며 저마다 이름표를 걸고 있는 식물들이 사람들을 반겨준다. 안내 표지판은 친절하지만 그래도 선착장 근처에서 장사도 안내 리플렛은 챙기는 편이 좋다. 입구 선착장부터 출구 선착장까지 한눈에 들어온다. 친절하게 번호를 달아 찾아가기도 수월하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유경열 대기자의 쓴소리단소리
 초대석/이사람더보기
기계설비건설공제조합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건설기술교육원, 인권 경영·존중 실천 다짐 건설기술교육원 임직원들이 인권 경영 실천 등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로 다짐했다. 건설기술교육원은 지난 28일 인천본원에서 인권 경영에 대한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인권 경영 헌장 선포식’을 가졌다. 임직원 일동은 이날 선포한 인권 경영 헌장에 따라 △경영활동에서 인권 존중 △조...
  2. 한국건설기술인협회, 100만 건설기술인들 ‘금융 지원’ 회원수 100만 명을 돌파한 건설기술인협회가 건설기술인들의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위해 하나은행과 손을 잡았다. 한국건설기술인협회(회장 윤영구)는 20일 하나은행(은행장 이승열)과 ‘건설기술인 금융 서비스 지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업무협약을 통해 △건설기술인 ...
  3. 초대석/ 윤영구 한국건설기술인협회 회장의 ‘건설기술인 제일주의’ 건설기술인협회가 회원 100만 명을 돌파했다. 1987년 10월, 회원 200여 명으로 출범, 창립 37년 만에 일이다. 경이로운 숫자이기에 앞서 신선한 충격이다. 이는 국내 건설 관련 단체 중 단연 최대 규모이자, 직능단체 중에서도 최대 회원 수다. 그러나 좋아할 일만은 아니다. 회원 100만, 건설기술인들에게 무거운 과...
  4. 대한전문건설협회, 조달청장 초청 간담회…전문건설 현안 논의 전문공사 발주 활성화, 공공공사 적정공사비 확보 등 전문건설업계 현안 사항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대한전문건설협회(중앙회 회장 윤학수)는 23일 서울시 동작구 전문건설회관에서 ‘조달청장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간담회에는 전문건설협회에서는 윤학수 중앙회장을 비롯해 시도회·...
  5. 건설협회 “이런 이유로…내년 SOC예산 28조 이상 필요하다” 건설협회가 지역 균형발전,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해 내년도 SOC 예산을 28조 이상 편성해 줄 것을 촉구했다. 대한건설협회(회장 한승구)는 24일 최근 국가 경제 저성장, 저출산 등 경제 여건이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 균형발전 등을 위해 내년도 SOC 예산이 28조원 이상 편성해 줄 것을 기재부·국토부에 ...
한국도로공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