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건설자재 업계 ‘한자리에’…자재 수급 ‘열한 번째 해법 찾기’
  • 유경열 대기자
  • 등록 2024-05-16 08:58:06

기사수정
  • 골재, 레미콘, 시멘트, 철강 등 참석
  • 철강-시험·검사 절차 구체화 건의
  • 시멘트-철도운송 지원 확대 요청
  • 골재-채취량 확대 등 절차 간소화
  • 레미콘-수급·품질확보 등 제도개선
  • 박 장관 “부처와 다각화 방안 검토”

박상우 국토부 장관이 건설자재 업계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한건설신문 유경열 대기자] 건설자재 시장 수급 안정화를 위한 골재, 레미콘, 시멘트, 철강 등 주요 건설자재 업계와 정부 관계부처가 한자리에 앉아 ‘해법 찾기’에 골몰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장관 박상우)는 14일 서울에서 건설자재 업계와 열한 번째 국토교통 릴레이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주요 건설자재인 골재, 레미콘, 시멘트, 철강업계를 비롯한 건설업계와 산업부, 기재부 등 관계부처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건설경기 회복과 자재 시장 안정화를 위한 업계의 건의 사항을 청취하고 지원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최근 건설경기 둔화로 공사수요와 함께 자재 수요는 감소하고 있으나 고금리, 고물가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원자재 수급 문제 등으로 공사비가 약 30% 상승한 상황이다.


주요 건설자재별로 가격을 보면, 최근 3년간 시멘트가 42%, 골재 36%, 레미콘이 32% 수준으로 상승했다. ▲시멘트는78,800원/톤→112,000원/톤 ▲레미콘(수도권)은 71,000원/m3→93,700원/m3 ▲골재(수도권 부순골재)는 14,500원/m3→19,800원/m3으로 각각 상승했다. 이러한 자재비와 공사비의 상승으로 건설자재 수요자인 건설업계와 공급자인 자재 업계 모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번 간담회는 먼저 최근 공사수요 감소로 철근 가격이 하락, 안정화되고 있는 철강업계 측은 건설 현장의 철강 품질관리 강화를 위한 점검기준 마련 및 점검 확대 등을 건의했다. 또 건설 현장 철근, 강판 등 철강재에 대한 품질관리 시험·검사 절차를 구체화해달라고 요청했다.  


시멘트업계 측은 최근 환경기준 강화로 업계가 겪는 어려움을 설명하면서, 원활한 시멘트 공급에 필요한 철도운송 지원 확대 등을 건의했다. 골재업계 측은 골재 공급 확대로 가격이 안정화될 수 있도록 바다골재를 비롯한 골재 채취량 확대, 채취 절차 간소화 필요성을 건의했다. 


아울러 조속한 바다골재 채취를 위해 채취 허가 주체를 일원화하는 등 기간 단축(보통 3년 이상 소요)을 요청했다. 레미콘업계 측은 레미콘의 원자재로 사용되는 시멘트, 골재의 수급과 품질확보의 중요성을 언급, 이와 연계된 제도개선 사항도 건의했다. 


국토부 박상우 장관은 건설업계와 자재 업계가 겪고 있는 어려움에 공감하면서 “자재 업계가 전달해 준 건의 사항 중 현장 안전과 관련된 점검 확대, 품질관리 기준 개정 등은 조속히 추진하고, 부처 협의가 필요한 제도개선 사항도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골재, 시멘트를 비롯한 주요 자재의 안정적이고 원활한 수급을 위한 공급원 확대와 다각화 방안도 검토하겠다”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어 “관계부처와 함께 자재 업계, 건설업계 등으로 구성된 건설자재 수급 관리 협의체 운영을 확대하고, 자재 수급 불안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면서 “자재 업계도 정부와 함께 건설자재 수급 및 품질관리 등에 책임감을 갖고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유경열 대기자의 쓴소리단소리
 초대석/이사람더보기
기계설비건설공제조합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건설기술교육원, 인권 경영·존중 실천 다짐 건설기술교육원 임직원들이 인권 경영 실천 등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로 다짐했다. 건설기술교육원은 지난 28일 인천본원에서 인권 경영에 대한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인권 경영 헌장 선포식’을 가졌다. 임직원 일동은 이날 선포한 인권 경영 헌장에 따라 △경영활동에서 인권 존중 △조...
  2. 한국건설기술인협회, 100만 건설기술인들 ‘금융 지원’ 회원수 100만 명을 돌파한 건설기술인협회가 건설기술인들의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위해 하나은행과 손을 잡았다. 한국건설기술인협회(회장 윤영구)는 20일 하나은행(은행장 이승열)과 ‘건설기술인 금융 서비스 지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업무협약을 통해 △건설기술인 ...
  3. 초대석/ 윤영구 한국건설기술인협회 회장의 ‘건설기술인 제일주의’ 건설기술인협회가 회원 100만 명을 돌파했다. 1987년 10월, 회원 200여 명으로 출범, 창립 37년 만에 일이다. 경이로운 숫자이기에 앞서 신선한 충격이다. 이는 국내 건설 관련 단체 중 단연 최대 규모이자, 직능단체 중에서도 최대 회원 수다. 그러나 좋아할 일만은 아니다. 회원 100만, 건설기술인들에게 무거운 과...
  4. 대한전문건설협회, 조달청장 초청 간담회…전문건설 현안 논의 전문공사 발주 활성화, 공공공사 적정공사비 확보 등 전문건설업계 현안 사항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대한전문건설협회(중앙회 회장 윤학수)는 23일 서울시 동작구 전문건설회관에서 ‘조달청장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간담회에는 전문건설협회에서는 윤학수 중앙회장을 비롯해 시도회·...
  5. 건설협회 “이런 이유로…내년 SOC예산 28조 이상 필요하다” 건설협회가 지역 균형발전,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해 내년도 SOC 예산을 28조 이상 편성해 줄 것을 촉구했다. 대한건설협회(회장 한승구)는 24일 최근 국가 경제 저성장, 저출산 등 경제 여건이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 균형발전 등을 위해 내년도 SOC 예산이 28조원 이상 편성해 줄 것을 기재부·국토부에 ...
한국도로공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