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의 美>한양의 4대 요새…병자호란 굴욕의 역사
  • 편집부
  • 등록 2024-03-24 16:30:01

기사수정
  • 남한산성


과거 한양을 지키던 4대 요새 중 하나인 남한산성을 품은, 남한산성도립공원이 있다. 북쪽의 개성, 남쪽의 수원, 서쪽의 강화, 동쪽의 광주였다. 동쪽의 광주에는 남한산성이 있었다. 


서울에서 동남쪽으로 24km, 성남시에서 북동쪽으로 6km 떨어져 있는 남한산에 위치하고 있으며, 길이는 총 12.4km(본성 8.9km, 외성 3.2km, 신남산성 0.2km), 높이는 7.3m이다. 원래 2천여년 전, 고구려 동명왕의 아들 백제의 시조 온조의 왕성이었다는 기록이 있고, 나당전쟁이 한창이던 신라 문무왕 13년(673)에 한산주에 쌓은 주장성이라는 기록도 있다. 


그 옛터를 활용하여 후대에도 여러번 고쳐 쌓다가, 조선조 광해군 때(1621) 본격적으로 축성하였다 한다. 석축으로 쌓은 남한산성의 둘레는 약 12km이다. 자연석을 써 큰돌을 아래로, 작은 돌을 위로 쌓았다. 동서남북에 각각 4개의 문과 문루, 16개의 암문을 내었으며 동서남북 4곳에 장대가 있었다. 


성 안에는 수어청을 두고 관아과 창고, 행궁을 건립했다. 유사시에 거처할 행궁은 상궐 73칸, 하궐 154칸, 좌전 26칸으로, 모두 252칸을 지었다. 80개의 우물, 45개의 샘을 만들고 광주읍의 행정처도 산성 안으로 옮겼다. 이쯤되면 남한산성의 중요성과 성안이 유치 가능 인구도 짐작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산성이 축조되고 처음으로 시행(인조 17년, 1639)된 기동 훈련에 참가한 인원만 해도 1만 2700명이었다. 그러나 지금 성내에 남아 있는 건물은 불과 몇 안 된다. 동·남문과 서장대, 현절사, 연무관, 장경사, 지수당, 영월정, 침괘정, 숭렬전 이서 장군사당, 보, 루, 돈대 등이 남아있다. 그 중 4대문과 수어장대, 서문 중간쯤의 일부 성곽은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다. 남한산성은 사적 제 57호와 도립공원으로 지정되어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유경열 대기자의 쓴소리단소리
 초대석/이사람더보기
기계설비건설공제조합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건설기술교육원, 인권 경영·존중 실천 다짐 건설기술교육원 임직원들이 인권 경영 실천 등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로 다짐했다. 건설기술교육원은 지난 28일 인천본원에서 인권 경영에 대한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인권 경영 헌장 선포식’을 가졌다. 임직원 일동은 이날 선포한 인권 경영 헌장에 따라 △경영활동에서 인권 존중 △조...
  2. 한국건설기술인협회, 100만 건설기술인들 ‘금융 지원’ 회원수 100만 명을 돌파한 건설기술인협회가 건설기술인들의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위해 하나은행과 손을 잡았다. 한국건설기술인협회(회장 윤영구)는 20일 하나은행(은행장 이승열)과 ‘건설기술인 금융 서비스 지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업무협약을 통해 △건설기술인 ...
  3. 초대석/ 윤영구 한국건설기술인협회 회장의 ‘건설기술인 제일주의’ 건설기술인협회가 회원 100만 명을 돌파했다. 1987년 10월, 회원 200여 명으로 출범, 창립 37년 만에 일이다. 경이로운 숫자이기에 앞서 신선한 충격이다. 이는 국내 건설 관련 단체 중 단연 최대 규모이자, 직능단체 중에서도 최대 회원 수다. 그러나 좋아할 일만은 아니다. 회원 100만, 건설기술인들에게 무거운 과...
  4. 대한전문건설협회, 조달청장 초청 간담회…전문건설 현안 논의 전문공사 발주 활성화, 공공공사 적정공사비 확보 등 전문건설업계 현안 사항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대한전문건설협회(중앙회 회장 윤학수)는 23일 서울시 동작구 전문건설회관에서 ‘조달청장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간담회에는 전문건설협회에서는 윤학수 중앙회장을 비롯해 시도회·...
  5. 건설협회 “이런 이유로…내년 SOC예산 28조 이상 필요하다” 건설협회가 지역 균형발전,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해 내년도 SOC 예산을 28조 이상 편성해 줄 것을 촉구했다. 대한건설협회(회장 한승구)는 24일 최근 국가 경제 저성장, 저출산 등 경제 여건이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 균형발전 등을 위해 내년도 SOC 예산이 28조원 이상 편성해 줄 것을 기재부·국토부에 ...
한국도로공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