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의 美>부처의 가르침 싣고오던 발길도 멈춘 천년고찰
  • 편집부
  • 등록 2023-11-20 09:38:34
  • 수정 2023-12-26 23:12:10

기사수정
  • 보은 법주사


예로부터 조선 8경으로 꼽히는 명산인 속리산. 소금강이라고도 불리는 속리산은 산세가 빼어난 것은 물론 계절의 변화에 따른 다양한 경치가 절경을 이룬다. 또 곳곳에 크고작은 사찰들이 자리한 것으로도 유명한데, 그 중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도 선정된 ‘법주사(法住寺)’는 한국의 명찰로 손꼽히기에 충분하다.


법주사는 이름 그대로 ‘부처님의 법이 머무는 절’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신라 진흥왕 때 의신조사가 천축으로 구법여행을 떠났다가 불경을 싣고 돌아오는 길에, 불경을 실은 나귀가 이곳에 멈추며 기이한 행적을 보이자 그 기이함에 절을 지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법주사는 창건한지 1000년이 훌쩍넘는 고찰인 만큼 수차례 중창이 이뤄졌다. 특히 고려 말 공민왕과 조선 초기 세조 임금도 이곳을 들러 전각을 크게 늘린 것으로 알려져있다. 사적 제503호로 지정된 법주사에는 대한민국의 유일한 고식(古式) 목탑인 팔상전을 비롯한 다양한 문화재가 자리해 있다. 국보만 3점, 보물은 13점에 달한다.


이중 국보 55호인 팔상전은 임진왜란때 한 번 불탔으나 인조 2년(1624)에 벽암대사가 주관해 다시 지어진 5층 목탑이다. 석가모니 부처의 일생에서 중요한 여덟장면을 구분해 그린 그린 팔상도(八相圖)가 있어서 ‘팔상전’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예술적 가치는 물론이거니와 현재 국내에 남아 있는 유일한 목조탑이라는 점에서 그 가치가 높다고 평가된다.


법주사는 특히 매년 가을 나들이객들이 많이 찾는 단풍명소로도 널리 알려졌다. 특히 조선 7대 임금인 세조가 직접 걸었다녔다고 전해지는 세조길은 지난 2016년 개통돼 탐방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세조길은 법주사에서 복천암까지 약 3.2km의 산책로로 전 구간이 소나무 숲과 각종 단풍, 저수지를 즐기며 걸을 수 있도록 조성됐다. 


법주사 삼거리를 지나 저수지-목욕소-세심정-복천암으로 이어지는 세조길은 전 구간에 오르막길이 거의 없고, 경사가 급한 비탈면에는 나무데크를 설치해 남녀노소 누구나 걷기에 무리가 없는 탐방로를 갖췄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유경열 대기자의 쓴소리단소리
 초대석/이사람더보기
기계설비건설공제조합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전문건설업 부진 끝이 안 보인다…민간 발주 영향 건설경기 악화에 따라 전문건설업 부진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은 2일 ‘지표로 보는 건설시장과 이슈(2024년 2분기)’를 발간을 통해 선행지표 부진 누적, 부동산 PF 불확실성 등으로 건설경기 부진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2024년 2분기 ‘지표로 보는 건설시장과 이슈’에서는...
  2. 현대건설, 용인 마북서 오사카 현장 타워크레인 원격조정 현대건설이 국내 최초 건설 로봇 특화 로보틱스랩을 구축, 건설 현장의 무인화를 앞당길 첨단 로봇들을 소개하는 등 스마트 건설기술 저변 확대에 나섰다. 현대건설은 27일 용인시 기흥구 마북동 기술연구원 내 로보틱스랩에서 ‘혁신 R&D 건설 로봇 기술 시연회’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원격 제어&r...
  3. 한국도로공사, 페루에 도로 정책서 유지관리까지 ‘한수’ 도로공사가 도로 정책서부터 도로 운영 및 유지관리까지 도로 전반에 대해 페루에 전수했다. 한국도로공사(사장 함진규)는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6일까지 KOICA 연수센터에서 페루 교통통신부 및 국가도로청 공무원 18명을 초청 ‘도로 운영 및 유지관리 역량 강화’ 연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이번 연수는...
  4. LH, 하남교산 A2BL 등 제1차 민간 참여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LH는 3기 신도시 연내 착공 및 건설경기 활성화 등을 위해 민간 참여사업 비중을 확대할 방침인 가운데 오는 2027년까지 전체 LH 인허가 물량의 30%가 민간 참여사업 방식으로 추진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1일 하남교산 A2BL 등 4개 단지 제1차 민간 참여사업 공모 우선협상대상자로 ‘대우 컨소시엄’을...
  5. 현대건설, 생성형 AI 활용한 이색 캠페인 영상 공개 현대건설이 5일 생성형 AI를 활용한 헤리티지 캠페인 후속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하며 시공간을 뛰어넘는 불변의 기업 정신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번에 공개한 영상은 현대건설 창립 77주년을 기념해 공개한 헤리티지 캠페인 ‘HYUNDAI E&C’s WAY: The Greatest Challenge‘의 후속으로, 지속 성장과 도전을 응...
한국도로공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