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3.4.2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dhcnn.com/news/5354
발행일: 2023/03/10  유경열 대기자
LH, 층간소음 없는 집 공급…‘국민중심 경영’ 선포
2032년까지 국민 생각하고 사업 추진
품질 좋은 주택 연평균 80만 호 공급
임대주택 총 200만호 확보 기반 마련
투자 원칙 마련…부채비율 198% 목표
‘청렴영생 부패즉사’ 각오로 업무 임해
이한준 LH사장이 미래 경영방향을 담은 새로운 비전과 실천결의를 국민들에게 약속하는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대한건설신문 유경열 대기자] 모든 주택에 층간소음 저감 설계를 도입해 고품질 주택 연평균 8만호를 공급하고 138.5만호 임대주택을 총 200만호까지 확보해 안정적인 공급기반을 마련하는 등 ‘국민중심 경영’을 실천한다. LH는 10일 LH의 미래 경영방향을 담은 새로운 비전과 실천결의를 국민들에게 약속하는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비전 선포식에서는 국민과 함께 미래 희망을 실현하기 위해 새롭게 수립한 LH 비전과 추진방향을 발표했다. 국민중심 경영 기조를 LH 최 상위경영계획인 중장기 경영전략에 담아 국민 관점에서의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겠다는 LH의 의지를 담았다. 행사에는 이한준 사장을 포함한 LH 임직원 및 노동조합 위원장이 참석, 유튜브를 통해 일반 국민들에게 생중계됐다. 새로운 LH 비전은 살고 싶은 집과 도시로 국민의 희망을 가꾸는 기업으로, 국민 관점에서 집과 도시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비전 실천을 위한 8대 경영목표=LH는 성공적인 비전 달성을 위해 국민과의 희망 실현 약속인 8대 경영목표를 수립했다. 오는 2032년까지 △고품질주택 80만호 공급 △주거복지 200만호 제공 △스마트시티 250㎢ 조성 △온실가스 288만톤 감축 △대국민서비스 100% 디지털 전환 △부채비율 200%이하 달성 △공정·청렴·고객만족도 제고 △균형발전 성장거점 조성을 실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주택 부분에서는 층간소음 없는 고품질 주택 80만호를 공급해 물량, 품질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 특히 올해부터는 모든 LH주택에 층간소음 저감설계 3등급을 전면 적용한다. 또 2025년까지 저감설계 1등급을 도입하는 등 품질 개선을 목표로 하며 민간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주택품질향상 기술 개발을 도모할 계획이다. 분양주택, 임대주택 구분 없이 수준 높은 마감재 적용과 튼튼한 장수명 주택건설로 민간과 비교해도 손색없는 고품질의 아파트를 지어 30년마다 ‘짓고 부수고’를 반복하는 악순환 고리를 끊을 예정이다.

또 국민이 원하는 우수 민간브랜드 적용도 시범단지 4개를 비롯해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이러한 계획을 체계적으로 실천하기 위해 올해 신설한 사장 직속 조직인 국민주거혁신실 중심으로 층간소음, 주택품질, 교통문제 등을 해결하는 종합대책을 마련 중이다. 아울러 취약계층 주거상향 12만호를 포함한 임대주택 재고 200만호를 확보, 고령화·저출산에 맞춰 다양한 유형의 주택을 공급하는 등 한층 더 촘촘한 주거안정망 역할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역세권 등 좋은 입지를 확보해 더 넓고 품질 좋은 임대주택을 한 채라도 더 많이 제공하고 고시원, 반지하 등 비 주택거주자를 위한 주거상향 지원 등 주거사각지대를 해소한다. 아울러 청년, 고령자, 장애인 등 LH 임대주택에서 거주하는 입주민의 불편해소를 위해 맞춤형 주거서비스를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도시 부분에서는 서울시 면적의 40% 수준인 250㎢(7500만평)를 스마트시티로 개발할 계획이다. LH가 만들 스마트시티는 先교통 後입주 계획으로 국민 불편을 해소, IT 기반의 콤팩트 시티로 도시 생활 편익을 획기적으로 제고한다. CCTV, 각종 센서와 첨단 IT 기술을 결합해 더 안전하고, 쾌적하고, 편리한 도시를 만들며 자율주행버스 등 대중교통수단이 확산될 수 있도록 민간과 협력을 강화한다. 또 로봇과 드론을 적극 활용하고 미래형 이동수단인 도심항공교통(UAM) 도입 또한 선제적으로 준비할 예정이다. 

아울러 범정부 차원 기후위기 대책에 적극 부응해 온실가스 288만톤을 감축해 국민들에게 더 깨끗한 생활터전을 제공한다. 3기 신도시 등 LH가 짓는 모든 도시에는 녹지공간을 대폭 확대해 탄소를 흡수하고 도시와 주택에 태양광, 수소 등 친환경 연료 사용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또 민간보다 빠르게 2023년부터 제로에너지주택을 전면도입, 고성능 주택단열재를 통한 제로에너지 주택등급을 점진적으로 상향해 주택에서 사용되는 에너지의 화석연료 의존도를 낮출 계획이다.

국민 불편 해소를 위해 LH의 고객서비스 업무를 100% 디지털로 전환할 계획이다. 주택청약, 주거서비스 신청, 하자접수 등 국민생활과 관련된 LH의 모든 업무를 국민 관점에서 재검토 한다. 첨단 IT기술을 총동원해 국민이 가장 쉽고 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대국민 서비스뿐만 아니라 민원처리 역시 소요 시간을 대폭 단축해 국민중심 업무처리를 구현한다.

또 2022년 말, 현재 219% 수준의 부채비율을 200% 이하로 낮추겠다는 목표이다. LH의 빚이 국민의 걱정거리가 되지 않도록 LH가 보유한 모든 자산을 면밀히 조사해 불필요한 유휴자산을 과감히 처분할 예정이다. 아울러 글로벌 금리인상, 부동산 시장 침체 등 대외 불안요인에 흔들리지 않도록 LH 맞춤형 유동성 관리 및 투자원칙을 마련해 정책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LH는 공정 건설문화 선도, 청렴도 제고, 안전 경영을 최우선으로 하는 문화를 확고히 정립해 국민신뢰를 회복하기로 했다. “청렴영생 부패즉사”의 각오로 불공정한 건설문화 근절과 윤리경영시스템 강화를 통해 공공기관 청렴도를 1등급 수준까지 높일 계획이다. 또 고객 중심의 적극행정과 서비스 혁신을 통해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우수 등급으로 상향하고 건설현장 안전을 위한 철저한 사고예방 관리를 통해 공공기관 최고수준의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8개 경영목표와 함께 LH는 미래 사회변화와 국민 수요에 맞춰 사업 포트폴리오도 바꾼다. 재건축, 재개발, 리모델링을 확대하고 노후 계획도시 재정비와 도시 관리 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임대주택 유지보수 체계를 강화해 입주민을 비롯한 인근 지역 주민들의 주택품질개선 컨설팅 서비스도 확대하는 등 주택도시 건설회사에서 도시 재정비 및 관리, 임대주택 서비스 전문회사로 탈바꿈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국민 희망 실현을 위한 LH 다짐=이날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축사 영상에서 “오늘 선포식이 단순히 1회적이고 보여주기 식의 행사가 아니라, LH가 국민의 희망을 만드는 국민 기업으로 탈바꿈하는 소중한 기회이자 전환점이 되기를 바란다”며 아울러 “새 정부의 핵심 주택정책인 뉴:홈 공급계획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힘을 모아주시길 당부한다며”며 축하의 뜻을 전했다.

이한준 LH사장은 “이번 선포식은 국민을 위한 LH의 새 출발과 앞으로 10년 이후 변화될 모습을 알리는 자리다”며 “국민이 LH의 주인이자 고객”이라 강조하면서 “오늘 발표한 국민 중심의 비전과 경영목표를 적극 실천해 LH가 국민의 희망을 가꾸는 공기업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유경열 대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초대석/이사람

논단/기고

현장르포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